메뉴 건너뛰기

자연의 숨결이 있는 휴식처
내집같이 아늑하고 쾌적한 펜션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.

조회 수 352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
2007년 12월 31일 한해를 마지막으로 보내는날.......
정말 친하고 귀한 사람들과함께 멋진곳에서 하루를 보냈네요~
추운날인데도....아이들이 어찌나 좋아하던지...여름에오면 정말 더 좋을것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...
사장님도 많이 친절하게 대해주시고 주위 환경도 정말 멋졌어요...
소나무분
?